Loading the page...

원을 클릭하시면

관련 인포그래픽을

볼 수 있습니다.

펀치볼 지뢰영역,

여의도 면적의 11.3배

일명 펀치볼(Punch Bowl)로 알려진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은 역설의 땅입니다. 방문객의 눈을 사로잡는 빼어난 풍광 뒤에는 국내 대표적인 지뢰 피해지역이란 고통스런 기억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땅 밑에는 수많은 지뢰가 유령처럼 도사리고 있고 민간인이 자유롭게 거주, 왕래하는 지금도 그 위험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속이 푹 파인 분지를 둘러싼 수풀과 산악지대는 모두 지뢰 지대로 간주됩니다. 해안면의 절반인 여의도 면적의 3.9배에 달하는 영역이 지뢰 매설 추정 구역입니다. 대부분은 군 당국도 정확한 지뢰 매설 위치를 모르는 미확인 지뢰 지대.

●1960년대 이후 펀치볼에서 지뢰로 사고를 당한 민간인은 40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올해도 민간인 2명이 지뢰를 밟아 중상을 입었습니다. 이들 희생자들은 모두 생활이 불편한 우리 사회의 가장 소외된 이웃이기도 합니다.

반세기가 넘게 누적된 지뢰 사고의 위치는 미확인 지뢰지대의 실체를 밝히는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습니다. 이 열쇠에 대해 군 당국은 무관심합니다.

 

>>  합참도 모르는 지뢰 사고 지점

지뢰라는 유령 : 미완성 지도

YTN 데이터 저널리즘 팀은 지뢰 위험의 수수께끼를 풀 퍼즐 조각들, 사라져가는 기억의 편린들을 추적했습니다. 고령의 토박이 주민들의 머리 속에 남은 지뢰 사고의 기억과 피해자 본인이나 가족들의 증언을 수집했습니다. 가능하면, 현장에서 GPS로 경위도 좌표를 찍어 데이터로 확보했고, 일부 사고에 해당되지만, 수십년 전 군 헌병대 조사 보고서도 열람했습니다,

이렇게 현장 취재와 주민 인터뷰, 문헌 조사를 통해 35명 희생자의 사고 위치를 파악해 국내 최초의 지뢰 피해 지도를 만들었습니다. 상세한 기록의 부재 탓에 전체 사고를 담지는 못한 미완성 지도이지만, 65년간에 걸친 지역 지뢰 피해의 큰 그림을 파악하기엔 충분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원을 클릭하시면

자세한 정의를

볼 수 있습니다.

가칠봉·제4땅굴 지역과 물골 지역의 희생자 26명은 사고 위치가 파악된 전체 35명의 74%에 해당합니다.

참고로, 희생자 수가 아닌 지뢰 사고 건수로 따지거나, 농지 개간되어 현재는 지뢰 지대가 아닌 곳에서 사고가 난 경우를 제외하는 방법으로 계산법을 달리하면, 두 구역의 사고 비율은 전체의 71%~80%의 범위로 계산됩니다.

이 두 구역의 면적은 해안면 주변 지뢰 매설 추정 영역의 21.1%에 해당합니다. 펀치볼 지역은 불규칙한 타원형이긴 하지만, 이해를 돕기 위해 영역을 링 형태로 단순화해서 볼 수 있습니다. 문제의 두 구역은 10조각 중 2조각에 해당하는 영역입니다. 전체 지뢰 사고의 70~80%가 지뢰 의심 영역의 20% 내외에서 발생한 셈입니다.

다른 접경지대에 대한 전수 조사도 필요하겠지만, 이른바 ●파레토의 법칙을 지뢰 사고에도 적용할 수 있을 가능성을 시사합니다. 당장 모든 지뢰 구역의 지뢰를 제거하거나, 경계 표지를 철저히 관리하는게 어렵다면, 특정 지역부터라도 우선순위를 정해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사고는 난 곳에서 또 났다

인터랙티브 지도를 살펴보면, 유난히 사고 위치가 조밀하게 나타나는 구역이 있습니다. 북서쪽의 제4 땅굴과 가칠봉 아랫자락과 인제 쪽으로 빠지는 길목인 물골이 그곳입니다. 각각 19명과 7명이 지뢰로 목숨을 잃거나 팔·다리를 잃었습니다.

펀치볼 사방이 지뢰 매설 추정 지대이므로, 지뢰 사고 지점도 동서남북에 고르게 퍼져 나타날 것이라 생각할 수 있겠죠. 그런 예상을 깨고 특별히 주의해야 할 구역, 즉 지뢰 사고의 핫 스폿(Hot Spot : 유달리 사고가 많이 발생한 구역)이 존재하는 것으로 분석된 것입니다.

 

국내 최초 지뢰피해 지도

인터랙티브 지도를 통해

자세한 지뢰 사고 정보를

알아 볼 수 있습니다..

>>  지뢰 피해 지도 어떻게 만들었나

지뢰 고(高)위험 지역

경고 표지가 전부

다시 말해, 펀치볼은 모든 지뢰매설 추정 구역에 대한 전수 조사가 필요하지만, 순서를 정해 진행하면 리스크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지도의 3개 지점이 지뢰 제거작전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구역으로 보입니다. 공통적으로 지뢰 사고는 많고, 실제 지뢰가 다량 발견되지만, 지뢰 표지와 차단 시설이 허술한 구역입니다.

과일 농장과 채소 밭, 도로 등 주민 생활권과 밀착된 2번 구역과 3번 구역은 지뢰 제거가 시급해 보였습니다.  사고가 가장 많았던 1번 구역은 상대적으로 면적이 가장 넓습니다. 경작지와 산 기슭 진입구에 차단 철조망을 철저히 설치하고 군 작전에 필요 없는 부분부터 단계적으로 제거하는 게 필요해 보입니다.

북동쪽의 월산령은 숲속으로 들어가는 진입로가 길어서 다른 구역보다 접근성은 떨어지는 편이었습니다. 물론 접근성이 낮다고 해서 안전한 것은  절대 아닙니다. 이 곳 역시 3번의 지뢰 사고가 확인된 곳이어서 위험 관리에서 제외할 수는 없습니다.

펀치볼은 법적으로는 민간인출입통제선 이내에 위치하고 있지만, 실제는 검문소 통과 없이 누구나 다닐 수 있는 특이한 지역입니다. 사실상 펀치볼의 대부분은 민통선이 해제된 것이나 마찬가지인 구역입니다. 지도에서 볼 수 있듯이 펀치볼 지뢰 사고 상당수는 실질적인 민통선은 북상했지만, 지뢰 위험을 방치해 생긴 관리의 사각 지대에서 발생했습니다.

 

3번 구역 1번 구역 2번 구역

지뢰 사고 위치 디지털화 등

선제조치 해나가야

현재 군 부대의 방식으로 국내 접경 지대의 지뢰를 모두 제거하려면 469년이 걸린다는 것이 통설입니다. 이럴 때는 좀 더 현실적 해법을 찾아가야 합니다. 현재 군의 지뢰 지대 관리는 모눈 종이에 매설 지점을 표시하는 아날로그식 관리로 알려져 있습니다.

군이 일부 지역에 대해 보유하고 있다는 지뢰 매설도의 정확성이 어느 정도인지는 불확실하지만, 활용 가능한 모든 자료를 통합해 지뢰 관리 방식을 디지털화해 나가야 합니다. 과거 지뢰 사고 위치를 파악하고 현장 조사를 실시해 지리정보시스템 GIS 기반의 공간 분석을 하는 것입니다. 팔짱만 끼고 손 놓고 있으면 무고한 시민들이 생명과 팔 다리를 잃는 사고는 앞으로도 계속될 수 있습니다.

지뢰 지대는 미래에 언젠가는 다가올 통일 한국의 큰 장애물로 남게 될 것입니다.할 수 있는 것부터 찾아 지뢰를 제거해야 할 곳을 효과적으로 관리해나가면, 지뢰 사고 위험을 예상보다 단기간에 경감시킬 수 있고, 유사시 군 수색 작전의 방해가 되는 미확인지뢰 지대를 줄일 수 있습니다.